default_setNet1_2

정총리 "확진자 격리해제 기준 완화 조속시행"

기사승인 2020.06.24  10:06:32

공유
default_news_ad1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홍범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격리해제 기준을 완화하는 방안을 조속히 시행하라"고 방역당국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격리해제 기준 개선 방안에 대해 "고위험 환자 치료에 의료자원을 집중해 사망자 발생은 물론 사회경제적 비용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특히 고령층 환자가 늘어 수도권의 중환자용 병상 부족 문제가 우려된다"며 "언제 올지 모를 2차 대유행 대비를 위해서도 의료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데 초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효율적 병상 관리를 위한 입·퇴원 기준 완화 방안 등을 권고했고, 방역당국은 이날 추가 논의 후 구체적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