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남기 "추경예산 국민이 간절히 원해…빠른시일 내 확정돼야"

기사승인 2020.06.30  11:54:03

공유
default_news_ad1

- "추경 통과시 주력기업 지켜내고 640만명 이상 수혜"

▲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0년도 제3회 추경 예산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유성연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국민이 간절히 원하는 추경 예산이 하반기 경기반등의 모멘텀이 되기 위해서는 집행의 '타이밍과 속도'가 관건"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3차 추경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통해 "우리 국민과 기업이 지금의 고비(Death Valley)를 버텨내기 위한 단비가 될 이번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한 지원을 현장에서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추경 예산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확정될 수 있도록 조속한 심의·의결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번 추경안이 통과될 경우 우리 주력기업을 지켜내고 근로자·실업자, 소상공인, 위기 가구 등 640만명 이상의 국민이 수혜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번 추경으로 국가채무가 늘어나고 재정건전성 악화가 우려된다는 일각의 지적이 있지만, 코로나 위기 극복과 경기 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해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재정의 적극적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적극적인 재정 투자를 통해 우리 경제가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정상적인 성장경로로 복귀시켜 세입 기반을 확충하는 선순환 구조가 확실히 작동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올해 세수부족분을 반영한 세입경정, 135조원 금융안정패키지 지원 소요, 10조원 고용안정 특별대책 뒷받침 소요, 하반기 경기회복 지원 소요 등을 담아 세입경정 11조4천억원, 세출소요 23조9천억원 등 총 35조3천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편성했다. 이 중 23조8천억원은 적자국채 발행으로 조달한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