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소상공인·전통시장 매출액 감소폭 다시 커져

기사승인 2020.07.01  12:36:08

공유
default_news_ad1

-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19 증가, 긴급재난지원금 효과 소진

▲ 전통시장은 5월 중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인한 '반짝' 호황과 대비되면서 상대적으로 동행세일 효과를 누리지 못하는 분위기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수지 기자]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매출액 회복세가 멈추고 감소 폭이 다시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이번 주 소상공인 매출액은 코로나19 발생 이전보다 33.4% 줄어 지난주보다 감소율이 상승했다.

전통시장 매출액 감소율도 28.5%로 지난주(26.6%)보다 소폭 올랐다.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매출액 감소율은 4월 초 정점을 찍은 뒤 5월에 지속해서 낮아졌으나 6월 들어 다소 횡보하고 있다.

이는 정부가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 소비의 약발이 점차 약해지는 데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한 영향이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울산·경남의 매출액 감소율이 34.3%로 전주보다 5.3%포인트(p) 상승했고 서울(2.8%p), 경기・인천(1.7%p), 대전・충청(1.4%p)도 올랐다.

반면 제주는 32.5%로 전주보다 2.5%p 내렸고 강원도 1.3%p 하락했다.

중기부는 "제주와 강원 지역은 최근 4주 연속 매출 회복세를 이어갔다"며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거의 발생하지 않았고 해외여행을 꺼리는 여행객들이 제주와 강원을 찾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교육 서비스 매출액 감소율이 47.5%(6.5%p), 음식점(3.0%p), 농·축·수산물(1.3%p), 관광·여가·숙박(1.2%p) 등이 상승했다. 이에 반해 의류·신발·화장품은 매출액 감소율이 26.3%로 지난주보다 3.0%p 하락했다.

지난달 26일부터는 시작한 '대한민국 동행세일' 행사에 전국 633개 전통시장도 참여하고 있는데 아직 별다른 효과는 없는 듯한 모습이다.

중기부는 그러나 "동행세일에 참여하고 있는 50개 전통시장과 750개 상점을 대상으로 한 샘플조사 결과 동행세일 첫 주말인 6월 26~28일 매출액과 방문 고객 수는 세일 시작 전 주말인 6월 19~21일에 비해 8%, 16% 각각 증가했다"며 "전통시장이 코로나19 지역 확산 등으로 아직 어려운 상황이지만 동행세일에 참여한 시장의 경우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코로나19 영향을 고려해 지난 2월 3일부터 소상공인 사업장 300곳과 전통시장 220곳 안팎을 대상으로 매주 소상공인·전통시장 매출액 변동을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