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돈 안 갚는다며 11시간 동안 채무자 감금·폭행 일당 검거

기사승인 2020.07.15  17:15:12

공유
default_news_ad1

[이강욱 기자] 경기 시흥경찰서는 돈을 갚지 않는다며 채무자를 11시간 동안 감금하고 폭행한 A(47) 씨 등 5명을 공동감금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12일 오전 11시께 빌려 간 돈을 갚지 않는다는 이유로 B(46) 씨를 차량에 태워 강제로 끌고 다니며 폭행한 뒤 모텔에 데려가 다시 폭행을 이어가는 등 11시간여에 걸쳐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B씨에게 "중국인을 고용해 가족에게 보복하겠다"고 협박해 강제로 차용증을 쓰게 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B씨의 가족으로부터 "동생이 납치당했다"는 112 신고를 접수해, 모텔에 갇혀있던 B씨를 구출하고 현장에 있던 A 씨 등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 등은 사금융에 종사하는 이들은 아니며 대체로 혐의를 인정하고 있다"며 "A 씨 일당과 B 씨가 채무 금액에 대해 서로 다른 주장을 하고 있어 자세한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강욱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