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내 코로나19, 가장 흔한 증상은 '기침·객담·발열·두통'

기사승인 2020.07.16  17:58:26

공유
default_news_ad1

- 방대본, 8천976명 임상정보 분석..."비특이적 증상이라도 검사받아야"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박남오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에게서 가장 많이 나타난 증상은 기침, 객담(가래), 발열, 두통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방대본이 지난 4월 30일까지 격리해제 또는 사망한 확진자 8천976명의 임상정보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관련 주요 증상(발열, 기침, 객담, 호흡곤란 ,인후염, 콧물, 근육통, 피로·권태, 두통, 구토·오심(메스꺼움), 설사) 중 입원치료자의 73.3%와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의 35.2%는 이 중 1개 이상의 증상이 나타났다.

입원치료자의 주요 증상을 보면 기침(41.8%), 객담(28.9%), 발열(20.1%), 두통(17.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소수였지만 설사(9.2%), 구토·오심(4.3%), 피로·권태(4.2%) 등 다양한 증상도 나타났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런 결과를 언급하면서 "코로나19 방역에서 신속한 검사와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코로나19 증상으로 특정되지 않은 비특이적인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지금 같은 시기에는 코로나19를 의심해보고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의료기관, 교육시설, 종교시설 등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시설, 업무에 종사하는 사람은 다중 접촉으로 인한 감염 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몸이 조금이라도 이상하다면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박남오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