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능후 "지자체, 고위험시설 선제적 진단검사 적극 고려해달라"

기사승인 2020.07.30  10:15:08

공유
default_news_ad1

- "31일 귀국 예정 이라크 건설근로자는 총 72명...확진자 상당수 예상"

▲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3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발언하고 있다.

[박남오 기자]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 시설을 대상으로 선제적 진단검사를 수행한 지자체의 사례를 공유하며 다른 지자체들에게도 "선제적 진단검사를 적극적으로 고려해달"고 요청했다.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에서 "선제적인 진단검사는 무증상 감염자를 발견하여 보호하고 추가확산을 방지한다"며 "또한 지역 내 숨겨진 감염자를 찾아내 시민들의 우려를 덜어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광주시는 확진자의 접촉자와 같은 의무 조사대상이 아님에도 요양시설과 요양병원 입소자·종사자 등 3만여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했고, 인천시도 노인복지시설과 산후조리원 등 고위험시설 종사자를 검사하고 노숙인과 쪽방촌에 대해서는 이동 방역검진을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국내 기준으로 30대 코로나19 사망률은 0.7%이지만, 70대는 9.5%, 80대는 25%로 상승한다. 소중하지 않은 생명은 없으나 연령이 높을수록 더 조심하고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대본은 이날 생활방역 분야 일자리 9만여개에 대한 활용 계획을 논의했다.

박 1차장은 "학교, 직장, 공공시설, 대중교통 등 우리의 일상 곳곳에서 발열을 체크하고 기물을 소독하며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확인하는 것이 지역사회를 보호하는 기본으로 자리잡았다"면서 "3차 추가경정예산에 반영된 생활방역 일자리가 잘 활용돼 어디에서나 생활 속 방역이 촘촘히 적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31일 추가 귀국하는 이라크 건설 근로자 72명에 대해서는 "지난주 귀국 당시와 같이 확진자가 상당히 많을 가능성이 있다"며 "귀국 이후 진단·치료 등 전 과정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오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