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은행 예금금리 사상 첫 0%대...가계대출금리도 사상 최저

기사승인 2020.07.31  15:28:58

공유
default_news_ad1

- 6월 신규 예금 중 금리 0%대 비중 67%

[윤수지 기자] 시장금리 하락 영향으로 은행 예금금리가 사상 처음으로 0%대로 떨어졌다.

31일 한국은행이 집계한 6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연 0.89%로 전월보다 0.18%포인트 하락했다.

0%대 금리는 1996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 2005년 이후 수신 및 대출 금리(전체)[한국은행 제공]

순수저축성예금 금리(0.88%), 시장형금융상품 금리(0.92%) 모두 0%대로 떨어졌다.

6월에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정기예금 가운데 0%대 금리 상품의 비중은 67.1%로 역대 가장 컸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인 연 0.5%까지 낮추면서 금리가 0%대인 정기예금 비중이 급격히 늘었다.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대출금리는 0.1%포인트 하락한 2.72%였다.

가계대출 금리는 2.67%로 0.14%포인트 하락해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중 일반신용대출은 3.33%에서 2.93%로, 사상 처음 2%대로 진입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52%에서 2.49%로, 역시 역대 최저치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달 주택거래가 증가함에 따라 일반신용대출도 늘었다"며 "통상 주택거래에 관련된 차주들이 일반신용대출 차주보다 우량 차주의 비중이 큰데, 6월에는 우량 차주 비중이 커지면서 일반신용대출 금리가 좀 더 큰 폭으로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정할 수는 없겠지만, 6·17 부동산 대책을 전후로 주택 매매 및 전세 거래가 증가하면서 일반신용대출도 늘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국은행 제공]

기업대출 금리는 2.83%에서 2.75%로 내렸다.

다만 중소기업대출 금리는 2.88%에서 2.90%로 소폭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대기업 대출 금리는 시장 금리 하락과 고금리 대출 취급 효과 소멸 영향으로 하락했지만, 중소기업 대출 금리는 저금리 대출 비중이 줄면서 상승했다"고 말했다.

은행 수익과 관련되는 예대 마진(대출금리와 저축성 수신금리 차이)은 신규 취급액 기준 0.08%포인트 커진 1.83%포인트로, 2018년 7월(1.85%포인트) 이후 가장 크다.

잔액 기준 예대금리차는 2.12%포인트에서 2.10%포인트로 소폭 줄었다.

제2금융권 일반대출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9.76%(-0.04%포인트), 신용협동조합이 4.01%(-0.03%포인트), 상호금융이 3.50%(-0.09%포인트)였고, 새마을금고는 4.17%로 0.06%포인트 올랐다.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1.92%(-0.07%포인트), 신용협동조합이 1.79%(-0.07%포인트), 상호금융이 1.21%(0.13%포인트), 새마을금고가 1.74%(-0.05%포인트)였다.

▲ [한국은행 제공]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