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천 캠핑장 다녀와 확진 속초 부부 접촉자 77명 모두 음성

기사승인 2020.07.31  17:19:03

공유
default_news_ad1

- 캠핑장 다녀간 확진자 김포 일가족 3명 추가 4가족 9명으로 늘어

[소지형 기자] 강원 홍천의 한 캠핑장에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속초 30대 부부와 관련된 강원지역 접촉자 77명은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31일 강원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속초 A씨 부부와 관련된 접촉자(밀접 접촉자 27명, 간접 접촉자 50명) 77명에 대한 검체 분석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별로는 속초 36명, 양양 25명, 삼척 7명, 고성 6명, 홍천 3명 등이다.

홍천 캠핑장 직원과 접촉하기도 한 A씨 부부는 캠핑장에 다녀온 뒤 속초와 고성 등지를 오가는 과정에서 여러 명과 접촉했으나 이들 모두 음성이 나왔다.

또 아이를 맡기는 과정에서 접촉한 삼척의 부모와 그 이웃, 양양의 직장 동료들도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와 안도했다.

하지만 이들 중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속초 16명, 양양 6명, 고성 2명, 삼척 3명 등 27명은 향후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앞서 속초에 거주하는 A씨 부부는 지난 24∼26일 2박 3일간 홍천의 한 캠핑장에서 캠핑동호회 회원 등 6가족 18명과 함께 캠핑했다. 이 과정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격리치료 중이다.

홍천 캠핑장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경기 김포 일가족 3명이 추가돼 모두 4가족 9명으로 늘어났다.

소지형 기자 data@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