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올여름 첫 태풍 '하구핏' 접근...중부지방 모레까지 물폭탄

기사승인 2020.08.02  10:40:57

공유
default_news_ad1

- "6일 새벽 백령도 동북동쪽 약 160km 부근 육상 지나갈 수도"

▲ 제4호 태풍 '하구핏' 이동경로[기상청 제공]

[박민정 기자] 중부지방에 4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올해 여름 첫 제4호 태풍이 한반도를 지나갈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하구핏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 약 460km 부근 해상에 있으며 최대풍속 시속 64km, 강풍 반경 230km다.

이 태풍은 시간당 11km로 북상 중이며 4∼5일 중국을 거쳐 6일 함흥 남남서쪽 약 50km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하구핏은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채찍질'이란 뜻이다.

기상청은 하구핏으로부터 다량의 수증기가 공급돼 4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된다고 예측했다.

한편, 이날 오전 8시 기준으로 호우특보가 발효된 서울·경기도, 강원도, 충청도와 경북 일부 지역에 30∼7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특히 경기 남부와 충북 북부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저지대 침수 피해, 빗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비는 이날 낮 동안에는 일시적으로 강수 강도가 약해지거나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겠지만, 저녁부터 3일 밤사이 시간당 50∼80mm(많은 곳 100mm 내외)로 다시 매우 강하게 내리겠다.

박민정 기자 02shlov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