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틀간 집중호우로 '섬진강 제방' 붕괴..."인명피해 없어"

기사승인 2020.08.08  15:58:25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위 높아지자 인근 마을 주민 190여명 오전에 대피..."농경지·마을 침수"

▲ (연합뉴스) 8일 내린 폭우로 전북 남원시내를 가로지르는 요천이 일부 범람해 노암동 일대가 물에 잠겨있다. 남원에는 이날 300㎜가 넘는 장대비가 내렸다.

[소지형 기자] 이틀 동안 남부지역에 쏟아진 집중호우로 섬진강 제방이 무너졌다.

8일 전북소방본부와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0분께 남원시 금지면 귀석리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이 붕괴했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제방 붕괴 범위를 50∼100m로 추정했다.

귀석리 3개 마을 주민 190여명은 이날 오전 섬진강 수위가 높아지자 피난시설인 금지면사무소 옆 문화누리센터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8일 내린 폭우로 전북 남원시내를 가로지르는 요천 물이 불어나며 범람 위기를 맞고 있다. 남원에는 이날 300㎜가 넘는 장대비가 내렸으며 노암동 인근에서는 물이 범람해 시내가 물에 잠겼다. [남원시 제공]

제방 붕괴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으며, 주변 농경지와 마을의 70여 가구가 침수했다고 익산국토관리청은 전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시 30분께 관할 소방서와 인접 소방서 5∼6곳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사고에 대응하고 있다.

익산국토관리청 관계자는 "현재 현장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제방으로 접근 중"이라며 "정확한 피해 상황이 알려지는 대로 공지하겠다"고 말했다.

소지형 기자 data@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