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폭우 피해자에 대출 상환유예...최대 70% 채무감면도

기사승인 2020.08.11  14:53:56

공유
default_news_ad1
▲ (연합뉴스) 10일 전남 구례군 구례여자중학교 강당에 마련된 이재민 대피소에 주택 침수 피해를 본 주민이 생활하는 텐트가 줄지어 있다.

[윤수지 기자] 최근 연이은 집중호우 피해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채무자들은 오는 12일부터 6개월간 원금 상환 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11일 이런 내용이 담긴 폭우 피해자 채무조정 지원안을 밝혔다.

수해를 입은 금융기관 대출 이용자가 신용회복위원회로부터 채무조정이나 재조정을 확정받을 경우 즉시 6개월간 원금 상환 유예가 제공된다.

수재민들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에서 발급받은 확인서로 피해 사실을 증빙하면 된다.

채무조정이 확정된 경우 연체 기간에 따라 연체일수 90일 이상자면 대출 원금을 최대 70%까지 감면이 이뤄진다. 금융회사가 상각 처리한 채무(통상 연체 1년 초과)의 경우 70%의 최대감면율이 일괄 적용된다.

연체일수 30일 미만의 경우 원리금 감면 없이 우대 조건으로 최대 10년간 분할 상환할 수 있고, 연체일 수 31~89일의 경우 금리를 50% 감면 후 분할 상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신청은 다음 날부터 피해 발생일로부터 1년 이내에 하면 된다.

수재민 중 국민행복기금 또는 자산관리공사로부터 무담보 채무를 받은 경우에도 해당 채무의 원금을 70%(국민행복기금) 또는 60%(한국자산관리공사) 감면해주기로 했다.

이번 수해로 선포된 특별재난지역(충주, 제천, 음성, 천안, 아산, 안성, 철원 등) 거주자나 사업자가 미소금융 또는 전통시장상인회 대출을 이용 중일 경우에도 원금상환을 6개월간 유예할 수 있다.

미소금융 등을 신규 신청할 경우 대출한도가 최대 1천만원까지 상향(자영업자 2천만→3천만원·취약계층 1천200만→1천800만원)되고 금리 우대 혜택도 제공된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