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경제충격 우려에 3단계 대신 '2.5단계' 격상

기사승인 2020.08.28  13:50:41

공유
default_news_ad1

- "바로 격상하면 충격 엄청날 것...3단계는 마지막 카드"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인광 기자] 정부가 28일 수도권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는 방안 대신 '2.5단계' 카드를 꺼내들었다.

3단계로 곧바로 격상할 경우 우리 경제에 미치는 충격이 엄청날 것이라는 판단때문으로 보인다.

정부는 일단 30일 종료되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1주일 더 연장하는 한편 음식점이나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운영 시간을 제한하는 등 방역 수위를 2.5단계로 강화했다.

이는 3단계 격상 대신 앞으로 1주일 간 국민들의 외부활동을 최소화하며 '방역 배수진'을 치고 총력전을 펼쳐보겠다는 것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는 경제·사회적 파급 효과를 감안하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라며 이 같이 설명했다.

거리두기 3단계가 시행되면 필수적인 사회·경제활동 외 모든 활동이 원칙적으로 금지되며 10인 이상이 모이는 모든 집합·모임·행사를 할 수 없게 된다.

정부가 3단계 격상 여론이 거셌음에도 일단 2.5단계 카드를 꺼내든 이유는 3단계가 시행되면 우리 경제가 전 분야에 걸쳐 규모를 가늠할 수 없는 상당한 충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일각에서는 '회복 불능' 수준에 빠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최근 2주간 일일 신규 확진자수가 200∼400명대를 넘나들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까지 급증해 방역 역량이 한계에 봉착하고 있어 정부의 고심은 더욱 커진 상황이다.

이 때문에 이번 조치에도 코로나 확장세가 꺾이지 않을 경우 전격적으로 3단계 카드를 꺼낼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나온다.

오인광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