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총리 "하루 이틀 상황 본 뒤 방역조치 방향 결정"

기사승인 2020.09.11  10:59:51

공유
default_news_ad1

- "추석 고향방문 자제를…올해는 멀리서 정 나누는 게 효도"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홍범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는 13일로 종료되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완화 여부와 관련해 "하루 이틀 상황을 조금 더 보면서 전문가 의견까지 충분히 듣고 앞으로의 방역 조치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충분하지는 않지만 아직 시간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방역을 위해 기꺼이 희생을 감내하는 수많은 국민들을 생각하면 하루 속히 제한을 풀어야겠지만, 성급한 완화 조치가 재확산으로 이어져 국민들이 더 큰 고통을 당하진 않을까 걱정도 된다"고 했다.

그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목요일(3일) 이후 하루 확진자가 100명대 중반에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어 더욱 고민이 큰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올해 추석만큼은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드리기 위해서라도 고향 방문이나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번 추석은 멀리서 마음으로 정을 나누는 것이 오히려 효도일 수 있다"며 "가족과 함께 하는 명절보다 가족을 위하는 명절을 보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