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8월 수출물가 0.2% 내려…4개월 만에 하락

기사승인 2020.09.15  08:46:21

공유
default_news_ad1

- 반도체 가격 하락 영향...수입물가도 1.1% 하락

[윤수지 기자] 8월 수출물가가 4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8월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 지수는 전월 대비 0.2% 하락했다. 수출물가는 직전 달과 견줘 5∼7월 내내 상승했다가 4개월 만에 반락했다.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하면 6.8% 내려 15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전월 대비로 농림수산품은 0.1% 올랐으나 공산품이 0.2% 내렸다.

공산품 가운데서는 섬유 및 가죽 제품(-0.9%)과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0.7%)의 하락 폭이 높게 나타난 반면, 제1차 금속제품과 석탄 및 석유제품은 각각 2.8%, 1.1% 올랐다.

▲ 수출물가지수 등락률[한국은행 제공]

다만 환율 효과를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 수출물가는 7월보다 0.6% 상승했고, 작년 7월과 비교하면 5.4% 하락했다.

개별 품목별로 보면 은괴가 30.5% 급등했고, 정제혼합용 원료유도 17.4% 큰 폭으로 올랐다. D램은 1.0% 하락했다.

8월 수입물가는 국제유가 상승에도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1.1% 하락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10.5% 내렸다.

▲ 수입물가지수 등락률[한국은행 제공]

원재료는 광산품(-4.2%)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3.5% 하락했고, 중간재는 0.3% 내렸다.

계약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로 0.4%, 전년 동월 대비로 9.4% 하락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