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식약처 "식품용 살균제, 코로나19 방역용으로 쓰지 마세요"

기사승인 2020.09.16  13:01:42

공유
default_news_ad1
▲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소지형 기자] 정부가 인체 소독용으로 허용되지 않은 식품용 살균제나 살균 소독제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용으로 잘못 사용하는 사례가 잇따르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6일 "식품용 살균제나 살균 소독제는 방역용, 인체 소독용으로 허용된 제품이 아니다"며 "식품용 살균제를 인체에 직접 사용하면 눈이나 피부 등에 자극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식품용 살균제는 식중독 예방을 목적으로 식품 표면 등을 살균할 때 쓰는 물질로, 국내에서는 과산화수소, 차아염소산나트륨, 차아염소산칼슘, 차아염소산수, 이산화염소수, 오존수, 과산화초산 등 7개 품목이 허용돼 있다.

살균 소독제는 식품용 기구와 용기, 포장에 사용된다. 식품 살균제와 살균 소독제 모두 사용 후 완전히 제거하게 돼 있다.

식약처는 특히 살균 소독제의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효과는 검증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식약처는 "방역용 소독제는 환경부가 승인한 방역용 제품과 신고된 자가소독용 제품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지형 기자 data@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