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금감원 "잠자는 개인연금 728억원 찾아가세요"

기사승인 2020.09.16  17:23:06

공유
default_news_ad1

- 상속인 2천924명에게 미수령 개인연금 우편안내

[윤수지 기자] 사망한 가족으로부터 물려받을 개인연금이 있는데도 찾아가지 않아 미지급된 보험금이 728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잠자는 개인연금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상속인이 찾아가지 않은 계약 3천525건, 미지급된 보험금 728억원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건당 평균 2천만원 수준이다.

개인연금은 가입자가 연금을 다 받지 못한 상태로 사망할 경우 나머지는 남은 가족들에게 상속되는데, 연금 성격상 가입자 본인만 수령 가능한 것으로 여기고 많은 상속인들이 남은 연금을 수령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금감원은 금감원에 접수된 상속인 정보 37만건(2017년 1월 1일~2019년 1월 31일·2017년 이전 건은 파기)을 바탕으로 보험사들과 함께 전수조사를 해 미수령 건수와 액수를 파악했다.

금감원은 작년 2월부터는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 서비스'를 개선해 사망자의 개인연금 가입 여부 및 수령할 연금액 등의 상세정보를 제공해오고 있어 작년 2월 이전 상속인 정보를 바탕으로 전수조사를 벌였다고 설명했다.

▲ 잠자는 개인연금 전수조사 결과[금감원 제공]

조사 대상 37만건 중 보험사가 사망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이유 등으로 사망자가 계약을 유지 중인 개인연금은 총 8천777건(금액 1천369억원)이었다.

이 중 미청구 생존 연금 또는 사망보험금이 있는 계약 건수가 3천525건(금액 728억원)으로 미수령 비율은 40.2%(건수 기준)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이날부터 오는 18일까지 미수령 상속인 2천924명에게 우편물로 미청구 연금 및 잔여 연금 조회 결과를 직접 안내할 예정이다.

금감원으로부터 이 같은 안내 우편을 받은 상속인은 해당 보험사로 방문해 상속 관계 확인 서류를 제출한 뒤 상속 지분에 해당하는 연금액을 지급받으면 된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사기 예방을 위해 신청인에게 우편으로만 안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