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규확진 82명, 지역발생 72명·해외유입 10명

기사승인 2020.09.20  11:38:06

공유
default_news_ad1

- 누적 2만2천975명, 사망 5명 늘어 총 383명...곳곳 산발감염 지속

[박남오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한풀 꺾인 가운데 20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달 13일(56명) 이후 38일 만에 처음으로 두 자릿수로 내려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2명 늘어 누적 2만2천975명이라고 밝혔다.

한때 400명대(8월 27일, 441명)까지 치솟은 신규 확진자는 지난 3일부터 전날까지 17일 연속(195명→198명→168명→167명→119명→136명→156명→155명→176명→136명→121명→109명→106명→113명→153명→126명→110명) 100명대에 머물렀다

신규 확진자가 다소 감소한 데는 휴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도 있어 보인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7천539건으로, 직전일(1만2천797건)보다 적었고 평일인 17일 하루 이뤄진 검사 건수(1만4천473건)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82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72명, 해외유입이 10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6일부터 나흘 연속 100명대(105명→145명→109명→106명)를 유지했으나 닷새 만에 다시 두 자릿수로 내려왔다.

지역발생 확진자 72명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28명, 경기 24명, 인천 3명 등 수도권이 총 55명이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 6명, 경북 4명, 대구 2명, 대전·울산·충북·충남·경남 각 1명 등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수도권에서는 직장, 종교시설, 소모임 등에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랐다.

서울 강남구의 부동산 관련 업체인 '동훈산업개발'과 관련해서는 전날 낮까지 총 24명이 확진됐고, 수도권의 한 지인 모임에서도 참석자를 중심으로 해 감염 전파가 이뤄져 총 1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 미추홀구에 위치한 소망교회와 관련해서는 지난 18일 이후 총 6명이 확진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도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누적 48명), 경기 고양시 정신요양시설 박애원 관련(19명), 광명시 기아자동차 생산공장(소하리공장) 관련 (16명) 등 곳곳에서 감염 전파 고리가 이어지는 형국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0명으로 전날(4명)보다 다소 늘었다.

이 가운데 6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4명은 경기(2명), 대전·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현황[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인도 3명, 터키 2명, 인도네시아·이라크·일본·독일·미국 등이 각 1명이다. 이들의 국적을 보면 내국인이 1명, 외국인이 9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8명, 경기 26명, 인천 3명 등 수도권이 57명으로, 신규 확진자의 대다수를 차지했다. 전국적으로는 11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이날까지 수도권의 누적 확진자는 총 1만7명으로, 국내에서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지 8개월 만에 1만명을 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4천972명, 경기 4천156명, 인천 879명 등 수도권 확진자는 전체의 43.6%를 차지했다.

한편 사망자는 5명 늘어 누적 383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7%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총 146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88명 늘어 총 2만158명이며,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111명 줄어 2천434명이 됐다.

올해 1월 이후 국내에서 이뤄진 총 검사 건수는 222만6천701건으로, 이 가운데 217만9천452건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2만4천274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박남오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