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에 결혼식 급감...1∼7월 결혼건수 1981년 이후 최소

기사승인 2020.09.23  14:12:11

공유
default_news_ad1

- 출생은 역대 최소, 사망은 역대 최다…인구 9개월째 자연감소

[윤수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올해 7월까지의 혼인 건수가 역대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7월 출생아 수는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소를 기록했지만 사망자 수는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인구 자연감소는 9개월째 이어졌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1∼7월 누적 혼인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9.3% 줄어든 12만6천367건으로,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최소 기록이다.

7월 한 달간 신고된 혼인 건수는 1만7천80건으로 1년 전보다 10.9%(2천98건) 감소했다.

1년 전 대비 혼인 건수 감소율은 코로나19 확산이 한창이던 지난 4월(21.8%)과 5월(21.3%) 20%를 넘어선 뒤 6월(4.2%)에 일시 낮아졌다가 7월에 다시 두 자릿수로 커졌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주로 혼인하는 연령층인 30대 여성 인구가 계속 감소하면서 혼인은 계속 줄고 있다"며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결혼식 연기도 일정 부분 혼인 감소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7월 이혼 건수는 9천787건으로 1년 전보다 290건(3.1%) 늘었다.

통계청은 20∼30년 이상 산 부부의 황혼 이혼 증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7월 출생아 수는 1년 전보다 2천155명(-8.5%) 줄어든 2만3천67명으로, 1981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7월 기준으로 최소치다.

출생아 수는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소 기록을 52개월째 갈아치우고 있다.

1∼7월 누적 출생아 수는 16만5천73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8% 감소했다.

반면 7월 사망자 수는 2만3천96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7명(3.2%) 늘었다. 같은 달 기준 198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다.

1∼7월 누적치로 보면 17만6천363명으로 1년 전보다 3.7% 증가했다. 이 역시 198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은 수다.

7월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감소는 896명이다.

인구 자연감소는 지난해 11월부터 9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 1~7월 누적 인구 자연감소는 10,633명이다. 올해 연간으로 사상 첫 인구 자연감소가 거의 확실시된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