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검찰,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에 징역 7년 구형

기사승인 2020.09.23  16:40:59

공유
default_news_ad1

- 검찰 "반성없고 재범 우려"…최씨 "반성하며 정직하게 살겠다"

[정우현 기자] 구급차에 고의로 사고를 내고 앞을 막아 이송 중이던 응급환자를 사망케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택시기사에게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23일 서울동부지법 형사3단독 이유영 판사 심리로 열린 최모(31)씨의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의 반성 없는 태도와 재범 위험성, 범행 수법 등을 고려해 징역 7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최초 조사 당시 '환자를 먼저 119로 후송했다'는 등 범행을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하다가 조사가 계속되자 자백했다"며 "법정에 와서도 일부 범행에 본인의 잘못이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이어 최씨가 3년 전인 2017년 사설 구급차를 상대로 접촉사고를 낸 전력을 거론하며 "당시 피고인에 대한 처벌이 이뤄졌더라면 이번 사건과 같은 피해가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씨는 최후 진술에서 "제 감정을 조절하지 못해 양보하지 않고 사고를 일으키고, 보험금을 불법 편취한 점을 깊이 반성한다"며 "사회로 나가면 다시는 운전업에 종사하지 않고 반성하며 정직하게 살겠다"고 선처를 구했다.

사건 당일 최씨의 방해로 구급차에 타고 있던 79세의 폐암 4기 환자가 음압격리병실에 입원할 기회를 놓쳐 상태가 악화해 숨졌다. 이 사건은 숨진 환자의 아들이 7월 초 택시기사를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알려져 공분을 샀고, 최씨는 구속됐다.

최씨는 2017년 7월 한 사설 구급차를 일부러 들이받고 "응급환자도 없는데 사이렌을 켜고 운행했으니 50만원을 주지 않으면 민원을 넣겠다"고 협박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또 전세버스나 회사 택시, 트럭 등의 운전 업무에 종사하면서 2015∼2019년 6차례에 걸쳐 가벼운 접촉사고를 별미로 2천여만원의 합의금과 치료비 등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최씨에게 특수폭행과 특수재물손괴, 업무방해, 사기, 보험사기방지특별법위반, 공갈미수 등 6가지 혐의를 적용해 지난달 14일 재판에 넘겼다.

최씨의 선고 공판은 내달 21일 열린다.

정우현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