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주점서 성희롱하고 난동부린 50대 취객...잡고보니 서울시 공무원

기사승인 2020.09.23  23:31:52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강북경찰서[연합뉴스TV 제공]

[이강욱 기자] 서울시청 소속 공무원이 주점에서 종업원에게 고성을 지르고 난동을 부리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주점에서 종업원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영업을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로 5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2일 오전 1시께 서울 강북구의 한 주점에서 여성들에게 합석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성희롱 언행을 하며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는다.

당시 만취 상태였던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종업원이 A씨를 제지하려고 하자 고성을 지르고 욕설을 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서울시청 소속 공무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에게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추가로 적용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강욱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