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천 자동차 부품공장 화재 1시간 반 만에 불길 잡혀

기사승인 2020.09.26  14:14:59

공유
default_news_ad1

- 근로자 14명 대피해 인명피해 없어...소방당국 "잔불 정리는 장시간 예상"

▲ (연합뉴스) 26일 오전 9시 15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정우현 기자] 26일 인천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1시간 30여분 만에 큰 불길이 잡혔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15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자동차 부품 제조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신고를 접수한 후 오전 10시 1분께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였다.

소방관 80명과 펌프차 등 차량 36대뿐 아니라 소방헬기와 무인방수탑차 등도 화재 현장에 투입됐다.

▲ (연합뉴스) 26일 오전 9시 15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연기가 피어 오르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시간 17분 만에 대응 1단계를 해제했으며 오전 10시 53분께 큰 불길을 잡고 초기 진화를 했다.

이 불로 철골 구조물로 된 공장 2층 내부가 상당 부분 탔으나 건물 1∼2층에서 작업 중인 근로자 14명은 신속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가 발생한 공장 건물은 2층짜리로 1층은 또 다른 업체가 사용 중이었다.

소방당국은 2층 내부에서 처음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근로자들이 빨리 대피해서 인명피해는 없었다"면서도 "초기 진화는 했으나 잔불 정리를 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26일 오전 9시 15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불길이 치 솟고 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정우현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