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토부, 화물차 적재함 판스프링 설치 단속 강화

기사승인 2020.10.05  11:28:33

공유
default_news_ad1
▲ 판스프링 불법 설치 사례[국토교통부 제공]

[소지형 기자] 국토교통부는 화물차 판스프링 이탈 사고를 막기 위해 화물차 적재함 불법 장치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판스프링이란 노면의 충격을 흡수하기 위해 차량 하부에 설치하는 완충장치의 하나로, 화물차 적재함이 옆으로 벌어지며 화물이 쏟아지는 것을 막기 위해 이를 적재함 옆에 지지대로 삼아 끼워놓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런 불법 장치가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도로 위로 떨어질 경우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

화물차 적재함에 판스프링 등을 설치하는 행위는 자동차관리법상 자동차의 차체 또는 물품적재 장치 변경에 해당해 튜닝승인 및 안전성 확인을 위한 검사가 필요하다.

튜닝 승인을 받지 않고 불법 개조한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며 원상복구 명령이 내려진다.

국토부는 이런 불법 장치 설치를 근절하기 위해 경찰과 지자체에 단속강화를 요청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자동차안전단속원을 합동단속 현장에 투입해 차량식별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자동차검사소에 불법 행위 근절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고, 화물차 유관단체를 통해 업계의 자정 노력을 촉구할 계획이다.

소지gud 기자 data@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