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군 장병 오늘부터 휴가 정상화…외박·면회는 계속 통제

기사승인 2020.10.12  12:26:51

공유
default_news_ad1

- "휴가복귀시 확인절차 철저시행"..."종교 활동도 수용 좌석 30% 이내 가능"

[홍범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로 지난 8월 19일 전 부대에 통제됐던 군 장병의 휴가가 12일부터 정상 시행된다.

국방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1단계로 완화하는 정부 방침에 따라 장병 휴가를 이날부터 정상 시행한다고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 지역으로 출타하는 장병에 대해서는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교육하고, 휴가 복귀 시 확인절차를 철저히 시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문 부대변인은 "시·군·구 별로 집단감염이 발생한 지역에 거주하는 장병의 휴가는 연기를 권고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외출 역시 7일 안에 확진자가 없는 지역에서는 장성급 지휘관의 판단 아래 가능하다.

종교 활동은 수용 좌석의 30% 이내로 대면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온라인 예배도 병행하도록 했다.

외박과 면회는 군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사회 감염 추이 등을 고려해 계속 통제한다는 방침이다.

국방부는 기존 수도권, 부산 지역에 적용 중이던 거리 두기 2단계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지난 8월 19일부터 전 부대로 확대해 모든 장병의 휴가를 통제해 왔다.

다만 지난달 14일부터 신병 위로 휴가와 장기간 출타하지 못한 병사의 휴가는 지휘관 판단에 따라 허용하도록 했고, 같은 달 21일부터는 확진자가 없는 지역만 지휘관의 판단 아래 외출도 가능하도록 했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