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마스크 대란 때 52개 공공기관, 마스크 550만장 구입"

기사승인 2020.10.18  19:22:16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주환 "상당수 수의계약…특정업체 몰아주기 가능성"

[유성연 기자] 올해 상반기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품귀현상이 벌어졌을 때 산업통상자원부 등의 산하 공공기관들이 수십억원을 들여 임직원용 마스크 수백만장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은 산업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 산하 52개 공공기관이 올해 들어 8월까지 마스크 550만장을 구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들 기관의 임직원은 9만6천명으로, 1인당 57장씩 확보한 셈이다.

마스크 구입에는 74억8천만원이 들었다. 기관별로는 한국가스공사가 56만장 구입해 14억2천만원을 들여 가장 많았다. 이어 강원랜드 10억원(29만장), 중소기업유통센터 6억8천만원(79만장), 한국수력원자력 6억천만원(83만장) 순이었다.

52개 기관 중 36곳은 수의계약으로 마스크를 구입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강원랜드는 입찰공고 없이 수의계약으로 L사와 마스크 30만장(7억2천여만원)을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 회사는 그러나 마스크 판매 이력이 없으며, 미인증 제품을 납품했다. 강원랜드는 해당 제품을 반품했다.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올해 초 6차례에 걸쳐 79만장의 마스크를 구입했는데, 이중 62만장을 K사와 거래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마스크 제품 하자로 긴급 회수 조치된 이력이 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이 의원은 "공공기관이 마스크를 사재기했다는 것도 문제지만, 마스크 구입이 수의 계약으로 진행되면서 특정 업체에 일감을 몰아주는 등 불법이나 편법이 벌어지지 않았는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