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회의장·여야, 초당적 방미대표단 추진…"바이든 취임 후 미국行"

기사승인 2020.11.16  15:05:34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의장·여야 원내대표 동행…국회 차원 인사청문회 제도개선 TF 구성

▲ (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6일 국회 의장실에서 정례 회동을 하고 있다.

[유성연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는 16일 미국 새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초당적 방미대표단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이날 박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 회동이 종료된 뒤 기자들과 만나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면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들이 함께하는 초당적 방미대표단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실무논의가 바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면 머지않은 시한 내에 (미국을) 가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여야 원내대표는 또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개선을 위한 여야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박 의장이 먼저 후보자의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정책 능력 검증은 공개로 하는 방향으로 인사청문회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고 여야 원대도 이에 동의하면서 TF를 꾸려 논의한 뒤 개정안을 마련, 여야 합의로 처리하기로 했다.

아울러 여야는 이번 정기국회 회기 내에 민생법안을 가능한 한 많이 처리하자는 데 공감하면서 충실한 논의를 전제로 내년도 예산안을 법정시한(12월 2일)내에 처리하기로 했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