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노량진 집단 감역 속 확진 67명 임용시험 응시 제한

기사승인 2020.11.21  13:57:40

공유
default_news_ad1

- 격리 대상자 아닌 검사 대상자 395명·격리자 142명 별도시험장

▲ (연합뉴스) 2021학년도 공립 중·고교 교사 등을 뽑는 임용시험이 진행된 21일 오전 수험생들이 서울의 한 고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오인광 기자]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67명이 21일 중등 교원 임용시험에 응시하지 못했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긴급 점검 회의를 열고 노량진발(發) 교원 임용고시 학원 자가격리 대상자의 검사 결과를 확인하고 별도시험장 운영 상황을 점검했다.

노량진 학원발 확진자는 이날 오전 7시30분 기준 67명으로, 이들은 이미 고지된 대로 모두 응시가 제한됐다.

노량진발 집단 감염으로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자가격리 수험생 전원은 검사를 모두 완료했으며,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응시자 142명은 별도시험장에서 시험을 봤다.

학원 수강생 중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아 자가격리자가 아니지만, 일제 검사 대상자로 통보받은 395명 역시 일반 응시자와 분리돼 별도시험장에서 응시했다.

중등교원 임용시험은 이날 오전 9시에 전국 110개 고사장, 3천76개 시험실(일반시험장·시험실 기준)에서 6만233명을 대상으로 시작됐다.

이와 별도로 교육청은 자가격리·일제 검사 대상자를 위한 별도시험장 19개소, 별도시험실 122개 실을 운영하고 감독관 203명을 배치해 방역 수칙에 따라 시험을 관리했다.

아울러 소방청과 협조해 체육교과 시험이 치러지는 일반시험장, 별도시험장 등 24개 시험장에 구급차 21대, 구급대원 49명을 배치해 긴급 상황에 대비했다.

교육부는 시·도 교육청과 긴밀히 협조하는 등 대응 태세를 유지해 특이상황이 발생하면 즉각 대응할 계획이다.

오인광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