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민의힘, 부동산 정책 맹비난..."실패 넘어 역대급 기행"

기사승인 2020.11.21  14:25:57

공유
default_news_ad1

- 진선미 '아파트 환상' 발언엔 "국민 소망 무시"

▲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성연 기자] 국민의힘은 21일 정부·여당의 부동산 정책과 발언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윤희석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여권 인사들 말대로라면 집 없으면 호텔을 개조해 살면 되고, 저금리와 가구 수 증가만 아니었다면 전셋값이 오를 리 없다"며 "단순한 실패를 넘어 역대급 기행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전날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라"고 발언한 진 의원에 대해선 "더 좋은 환경에서 살고자 하는 국민의 인간적 소망을 그저 환상으로 치부하며 무시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시장을 이기려는 정부, 국민을 가르치려는 정권에게 국민은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다"며 "임대차 3법을 원점으로 돌리고 재개발 재건축 규제를 완화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당 윤희숙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진 의원의 발언을 겨냥해 "입법부와 여당 주거정책의 큰 책임을 맡았다는 분이 이렇게 지적으로 게으르다는 것은 참 실망스럽다"고 맹공했다.

윤 의원은 "방 개수만으로 섣부른 판단을 내리는 지적인 나태"라며 "민주화 세대라는 이들이 누구보다도 전체주의적인 사고방식에 젖어 기본을 외면하는 것은 우리 현대사의 가장 큰 아이러니"라고 덧붙였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