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총리 "3차유행 제압 시급…소중한 일상 되찾아드리겠다"

기사승인 2021.01.02  10:28:49

공유
default_news_ad1

-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 방역대책 오늘 확정"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신년 첫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홍범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우선 당면한 3차 유행을 조속히 제압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내일 종료되는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 방역대책을 오늘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부 시무식을 겸해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올해 국정 목표로 '더 건강한 나라', '더 잘사는 나라', '더 앞서가는 나라'를 제시하고 "민생 경제의 반등을 기필코 이뤄내겠고 고용과 사회안전망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K-방역과 한류 등을 바탕으로 품격있고 강한 나라로 자리매김하겠다"며 "정부는 호시우보(호랑이처럼 날카롭게 지켜보며 소처럼 신중하게 걷는다)의 자세로 뚜벅뚜벅 나아가겠다"고 했다.

▲ 새해 첫 중대본 회의 참석하는 정세균 총리(연합뉴스)

정 총리는 "올해는 문재인 정부 5년차로, 정부가 추진해 온 일들이 결실을 맺는 한 해가 돼야 한다"며 공직자들의 적극행정을 당부했다.

그는 나아가 "아무리 추운 겨울도 결코 봄의 기운을 이길 수 없다"며 "2021년이 코로나19로부터 자유로운 희망의 봄이 되도록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일상을 반드시 되찾아드리겠다"고 약속했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