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피로감에 술·담배 소비 역대 최대

기사승인 2021.01.05  13:13:34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락·스포츠 등 여가 소비는 8년 만에 최소

▲ 지난해 11월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주류 판매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수지 기자] 지난해 국내 소비자의 술, 담배 지출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가계의 목적별 최종소비지출(계절조정, 명목) 가운데 주류 및 담배 지출액은 4조2천975억원이었다.

이는 1970년 한은이 관련 통계를 낸 이후 가장 많은 액수다.

지난해 1분기 지출액도 4조1천585억원을 기록해 2017년 4분기(4조2천9억원), 2016년 1분기(4조1천752억원)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커졌다.

지난해 3분기의 1년 전 대비 술, 담배 지출액 증가율은 6.2%로, 2016년 2분기(6.5%) 이후 약 4년 만에 가장 높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집단적 피로감이 커진 데다 사회적 거리 두기까지 강화하자 술, 담배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 가계동향조사를 봤을 때도 지난해 3분기 전국 가구(2인 이상) 월평균 가계지출 가운데 주류·담배 소비지출 금액은 4만2천980원으로 200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주류(1만9천651원)와 담배(2만3천329원) 소비지출 모두 통계 작성 이래 최대였다.

코로나19 여파는 여가 문화에도 영향을 미쳤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화하면서 문을 닫는 공연장과 체육 시설들이 많았던 탓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3분기 현재 오락, 스포츠 및 문화 부문 소비지출액은 12조3천963억원으로, 2012년 3분기(12조3천298억원) 이후 가장 적었다.

2019년 3분기와 비교하면 24.1%나 줄어든 수치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