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세균 "코로나19 '3차 대유행' 피크 통과했다"

기사승인 2021.01.08  11:44:02

공유
default_news_ad1

- 연말 재확산 원인에 "계절요인·방역해이·외국유입"진단..."동부구치소 사태 송구"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실태 및 백신 수급 현황 점검을 위한 긴급현안질문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유성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사태와 관련, "조심스럽지만, 피크(정점)를 통과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 긴급현안질문에 출석해 '지난 연말을 기점으로 코로나19가 감소 추세에 왔다고 판단하는가'라는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의 질문에 "전체 확진자 숫자와 감염재생산 지수(R값)이 지금은 1수준으로 내려왔다"며 "앞으로 방역을 철저하게 잘하면 안정화 추세로 갈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이같이 답했다.

정 총리는 지난 연말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해 "계절적 원인도 있는 것 같다"며 "1년여간 코로나와 싸우다 보니까 일부에서 방역이 좀 해이할 수도 있고, 국경을 닫지 않은 나라라서 외국으로부터 유입되는 환자도 많았다. 이런 것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3차 유행이 왔다"고 분석했다.

이어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선 "정부가 관리하는 시설에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똑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잘 취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이 서울동부구치소의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 '정부 관리시설에서의 감염은 국가에 책임이 있다'고 지적하자 "앞으로 이 문제와 관련해 시시비비가 가려져야 할 것"이라며 "법적 책임이 있으면 물어야 할 것" 이라고 답했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