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바이오, 코로나19에도 수출액 54%↑

기사승인 2021.01.12  18:22:37

공유
default_news_ad1

- 자동차·반도체 등과 함께 10대 수출 품목에 진입

▲ 숫자로 보는 K-BIO[한국바이오협회 제공]

[윤수지 기자] 한국바이오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지난해 국내 바이오·헬스 분야 수출액이 전년 대비 약 54%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0년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바이오·헬스 분야 수출액은 15조2천500억원대(141억달러)로, 전년도인 2019년 약 9조8천500억원(91억달러)보다 약 54.4% 증가했다.

바이오 헬스 분야는 처음으로 자동차, 반도체 등과 함께 10대 수출 품목에 진입했으며, 전체 품목의 연간 수출 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 또한 1.6%에서 2.7%로 증가했다.

특히 주력 수출 품목으로 부상한 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지난해 전 세계 170여개국에 수출됐다. 지난해 9월부터는 4개월 연속 수출 최고치를 경신했다.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기술수출은 총 16건을 기록해 사상 첫 10조원을 돌파했으며, 제약바이오기업은 총 24개사가 상장됐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