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총리 "소상공인 지원금, 이틀간 209만명에 3조원 지급"

기사승인 2021.01.13  10:44:47

공유
default_news_ad1

- "세계서 유례없이 신속 지원…재난지원금·백신 관건은 속도"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홍범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버팀목자금과 관련해 "월요일부터 이틀간 209만명에게 3조원 가까운 자금을 곧바로 지급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소개하고 "신청 당일이나 다음날 새벽에 바로 입금된 지원금을 확인하고 놀랐다는 분들도 계셨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관계부처와 지자체의 철저한 사전 준비와 협업 덕분에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신속한 지원이 가능했다"며 "남은 자금 지원도 차질없이 마무리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정 총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 "관건은 결국 속도"라며 "각 부처는 재난지원금 지급에서 빛을 발한 협업 성과를 백신 접종에서도 이어가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백신이 도착하는 대로 신속한 접종으로 물 흐르듯 이어지도록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달라"며 "위기에 더 기민하게 움직이는 유능한 정부가 돼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설 민생대책에 대해선 "움츠러든 국민 삶에 온기를 전할 수 있도록 충실히 대책을 만들고, 특히 농축수산물 선물기준 등 국민께 미리 안내할 사안은 조속히 확정하라"고 주문했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