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남기 "1분기중 청년·여성 고용대책 추가 마련"

기사승인 2021.01.13  11:50:23

공유
default_news_ad1

- "공공기관 올 채용인원 45% 이상 상반기 채용"

▲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9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올해 1분기 중 청년고용 활성화방안과 여성일자리 확대방안을 추가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겸 한국판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공공기관 올해 채용 인원의 45% 이상을 상반기 내 채용하고, 2만2천명 규모 인턴 채용 절차도 이달 중 신속히 개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고용 충격이 가장 클 1분기에 공공부문이 버팀목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올해 계획된 직접 일자리 사업의 80%인 83만명, 사회서비스 일자리의 44%인 2만8천명을 1분기 중 집중적으로 채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고용유지지원금을 포함해 올해 일자리 예산 중 집행관리대상 예산의 38%인 5조1천억원을 1분기 중 조기 집행하고, 3월에 종료될 예정인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취업자는 2천690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8천명 감소하며 1998년 이래 22년 만에 최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

12월 취업자 수는 62만8천명 줄어 1999년 2월(-65만8천명) 이후 가장 큰 감소를 보였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에 따른 고용 충격으로 고용시장의 체력이 상당히 저하된 상황에서 지난해 연초 기저효과를 고려할 때 향후 1∼2월까지 지표상 힘든 고용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