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교정시설 방역관리 강화…신입 수용자 격리기간 2주→3주로 연장

기사승인 2021.01.13  14:51:26

공유
default_news_ad1

- 확진자 발생 때 '감염병 신속대응팀' 가동…방역·의료 총괄 '긴급대응팀'도 신설

▲ (연합뉴스)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동부구치소에서 12일 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동부구치소.

[오인광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에 취약한 교정시설에서 대규모 감염이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정부가 감염 유입과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방역 관리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잠복기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교정시설 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신입 수용자의 입소 전 격리 기간을 기존 2주에서 3주로 연장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들에 대해서는 격리에 들어가기 전에 1차로 신속항원검사를 하고, 격리 해제 전에도 2차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진행한다.

교정시설 종사자에 대해서도 매주 1회 PCR 검사를 받고, 교정시설 내에서는 반드시 KF94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확진자가 발생했을 경우 집단감염으로 번지지 않도록 초기 대응도 강화한다.

확진자가 나온 교정시설 내에 '감염병 신속대응팀'을 구성해 CCTV나 확진자의 진술을 토대로 밀접 접촉자 등 바이러스에 노출된 이들을 신속히 파악할 방침이다.

이에 더해 방역 당국과 경찰청·소방청·지방자치단체 등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교정시설 코로나19 긴급대응팀'을 신설해 의료인력 파견부터 의료기관·생활치료센터 배정까지 전 과정을 총괄하기로 했다.

교정시설별로는 확진자 격리 및 병원 이송 체계를 갖추는 동시에 전국 단위의 분산 계획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노역 수형자나 중증으로 악화할 수 있는 기저질환자, 모범수형자에 대한 형집행정지와 가석방도 확대 시행하고, 감염병 유행 시기에는 최대한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와 재판을 받도록 해 교정시설 내 밀집도를 낮춘다는 방침이다.

또 기존에 자살 방지를 위해 설치한 촘촘한 방충망은 기능을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환기 기능을 높일 수 있도록 개선할 예정이다.

오인광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