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인당 100만원' 특고·프리랜서 3차 지원금 22일부터 신청

기사승인 2021.01.14  15:06:54

공유
default_news_ad1

- 작년 12월∼올해 1월 소득 감소 등 요건 확인돼야 지원금 지급

▲ 3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상담 창구(1∼2차 지원금 수급자 대상)[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지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득이 감소한 특수고용직(특고) 종사자와 프리랜서에게 1인당 100만원씩 지급하는 '3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규 신청 접수가 오는 22일부터 시작된다.

고용노동부는 14일 지난해 1∼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을 받지 않은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차 지원금 사업의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했다.

이 사업의 지원 목표 인원은 약 5만명이며 1인당 지급액은 100만원으로, 노동부는 심사를 거쳐 수급자를 선정해 다음 달 일괄적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을 받지 않은 특고와 프리랜서 중 작년 10∼11월 노무를 제공하고 50만원 이상의 소득이 발생한 사람이 지원 대상이다. 이 기간 고용보험에 가입된 경우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사업 공고일(이달 15일) 기준으로 국세청에 사업자로 등록된 사람도 지원 대상이 아니다. 이들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지원 대상에 해당한다.

다만 산재보험 적용 대상인 특고 14개 직종 관련 사업자 등록증이 있는 경우에는 3차 지원금 대상에 포함된다.

3차 지원금을 받으려면 2019년 연 소득이 5천만원 이하이고 작년 12월 또는 올해 1월 소득이 비교 대상(2019년 월평균 소득, 2019년 12월, 작년 1월, 10월, 11월 소득 중 선택 가능)보다 25% 이상 감소한 사실이 확인돼야 한다.

노동부는 신청자가 예산 범위를 초과할 경우 2019년 연 소득, 소득 감소율, 소득 감소액 등을 기준으로 매긴 순위에 따라 예산 범위 내에서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2019년 연 소득은 국세청 신고 자료를 기본으로 한다. 이에 따라 종합소득세 신고 내역 등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으면 순위에서 뒤로 밀릴 수 있다.

지원금 신청은 이달 22일∼다음 달 1일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누리집으로 받는다.

온라인 신청이 여의치 않은 사람은 이달 28일∼다음 달 1일 신분증, 통장 사본, 증빙 서류 등을 지참해 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3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은 긴급 복지지원제도 중 생계급여(작년 12월∼올해 1월 수급 세대주),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방문 돌봄 종사자 한시 지원금과 중복해 수급할 수 없다.

작년 12월∼올해 1월 취업성공패키지 구직촉진수당이나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을 받은 사람은 그 금액이 100만원보다 적으면 3차 지원금에서 해당 금액을 뺀 차액을 지급한다.

국민취업지원제도 참여자는 3차 지원금을 받은 달에는 구직촉진수당을 못 받는다. 이에 해당하는 수당은 남은 국민취업지원제도 참여 기간 중 분할 지급된다.

소지형 기자 data@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