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美국방부 "한국군 백신제공 지지…지원시점 등 세부사항 협의중"

기사승인 2021.05.25  11:08:30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미훈련은 방위조약 이행 중요 요소"…"대만 자주국방 지원 지속"

[윤호 기자] 미국 국방부는 미군이 한국군에 백신을 제공하기로 한 한미정상 간 합의를 지지하며, 배포 방안과 시점 등 세부 사항에 대해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국방부는 우리의 동맹인 한국에 백신을 제공하라는 대통령의 지시를 분명히 지지한다"며 "해당 백신을 언제 어디서 어떻게 배포할지에 대한 세부 사항에 대해서는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1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국군 55만 명에게 자국이 보유한 백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만이 언급된 것과 관련, 대만해협에서 무력 충돌이 있을 경우 한국에 무엇을 기대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커비 대변인은 "그것은 우리가 아니라 한국 정부가 얘기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다만 미국의 대만 정책에 대해 "우리는 일방적인 현상 변경을 원치 않으며, 대만관계법에 따라 대만의 자주국방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며 "우리의 대만 관련 정책이 변한 건 없다"고 강조했다.

한미정상 공동성명에는 '두 정상은 대만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대규모 한미연합군사훈련 재개를 고려하느냐는 질문에는 "앞으로의 구체적인 계획은 말하지 않겠다"며 "이 문제에 대해 분명히 말한 바 있는데, 동맹 한국과의 훈련은 한국에 대한 방위 조약을 이행하는 중요한 요소"라고 언급했다.

커비 대변인은 "어떤 훈련이 최상일지,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이행할지를 끊임없이 평가하고 검토할 것이며,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윤호 기자 jose@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