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당정청 "지방재정 2조 확충"...지방소비세율 4.3%p 인상 추진

기사승인 2021.07.28  16:18:43

공유
default_news_ad1

- 2단계 재정분권안 확정…9월 국회서 입법 방침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아래 오른쪽 세번째)가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재정분권특별위원회 당ㆍ정ㆍ청 전체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성연 기자]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지방 재정을 약 2조원 확충하는 내용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을 확정했다.

지방소비세율을 현행 21%에서 25.3%로 4.3%포인트 인상해 지방재정 1조원 늘리고, '재정분권·지역소멸대응기금'을 통해 1조원을 추가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재정분권특위 위원장인 김영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재정분권특위 전체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정청은 이런 내용이 담긴 2단계 재정분권 추진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8월 임시국회가 시작할 때쯤 공식적으로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협약식을 하고, 3단계 재정분권 전망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당초 지방소비세율을 7%포인트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기획재정부가 이견을 보이면서 4.3%포인트 인상으로 공감대를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코로나19 국난 극복 과정에서 국가부채가 늘어나는 사정들을 감안해 2단계 재정 분권에는 약간의 속도 조절이 불가피했다"며 "기초단체에선 3단계 논의에서 근본적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결정된 내용을 담아 입법안을 만들어 이르면 9월 본회의에서 법안을 처리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 윤호중 원내대표는 "2단계 분권은 지방 소비세율을 현실에 맞게 높이고 자주 재원을 확충하는 방안으로 해야 한다"며 "인구 소멸 위기의 지방과 낙후 지역 대응도 시급하다"고 말했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실질적인 자치 분권을 달성하려면 2단계 재정분권이 반드시 시행돼야 한다"며 "지난 2019년 추진된 1단계 재정분권을 통해 지자체 재정난이 어느 정도 해소됐지만 여전히 부족하다"고 말했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