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늘부터 18∼49세 필수업무 종사자 등 200만명 사전예약

기사승인 2021.08.03  11:27:19

공유
default_news_ad1

- 접종은 17일부터...3일 수도권, 4일 비수도권, 5∼6일 이틀간 전 지역 예약 가능

▲ 26일 오전 제주시 한라체육관에 마련된 코로나19예방접종센터에서 지자체 자율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인광 기자] 3일부터 수도권을 시작으로 만 18∼49세(1972∼2003년 출생자) 연령층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의 사전예약이 진행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3분기 주요 접종 대상인 18∼49세 가운데 택배 근로자나 환경미화원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우선 접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약 200만명이 이날 오후 8시부터 순차적으로 사전 예약을 한다.

접종 대상자는 필수업무 종사자(대중교통 근무자, 택배근로자, 환경미화원, 콜센터 종사자 등), 접종 소외계층(장애인, 외국인 근로자, 유학생 등), 아동·청소년 밀접 접촉자(학원·청소년 관련 종사자, 실내체육시설 종사자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일반·휴게음식점, 노래연습장, PC방 등) 종사자 등이다.

추진단은 접종 대상자가 한꺼번에 몰리지 않도록 수도권 청장년층 우선접종 대상자는 이날 오후 8시부터 4일 오후 6시까지 예약이 진행되며, 비수도권 대상자 예약은 4일 오후 8시부터 5일 오후 6시까지 실시된다.

5일 오후 8시부터 6일 오후 6시까지는 지역구분 없이 예약이 가능하다.

이들 가운데 오는 17∼29일 접종을 받은 경우 화이자 백신을, 이후 8월 30일부터 9월 11일 사이에 접종을 받으면 모더나 백신을 전국의 예방접종센터에서 맞게 된다.

다만 추진단은 "백신 공급 상황에 따라 불가피하게 백신 종류 및 접종 일정이 일부 변경될 수 있다"면서 "변동된 내용은 신속하게 안내해 접종에 불편과 혼란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자체 자율접종은 지난달 13일부터 진행된 1회차(서울·경기 34만명), 같은 달 26일 시작된 2회차(전국 65만명)에 이어 3번째다.

▲ 18∼49세 지자체 우선접종 대상자 예약 및 접종일정[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

한편 일반 18∼49세 연령층의 사전 예약은 오는 9∼18일 10부제에 따라 진행된다. 접종 기간은 이달 26일부터 내달 30일까지다.

방역수칙 이행이 어려운 발달 장애인(24만8천명), 심장·간·장루·요루 장애인(3만4천명),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이용자(1만4천명) 등 약 29만6천명은 오는 5일부터 온라인 사전 예약 누리집이나 콜센터, 보건소 현장 예약 등을 통해 사전 예약을 할 수 있다.

접종은 이달 26일 시작되며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4주 간격으로 맞게 된다.

오인광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