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장바구니 물가 비상…계란 57%↑·마늘 46%↑·석유류 20%↑

기사승인 2021.08.03  11:59:00

공유
default_news_ad1

- 생활물가지수 3.4% 올라 3년 11개월 만에 최대 상승

▲ [사진=연합뉴스]

[윤수지 기자] 최근 농축수산물과 석유류 가격이 급등하면서 서민 생활과 직결되는 장바구니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농축수산물 가격은 1년 전보다 9.7% 상승했다.

특히 올해 1월(15.2%)부터 7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 상승률을 이어오던 계란 가격은 57.0% 급등해 2017년 7월(64.8%) 이후 4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는 상반기에만 2억 개가 넘는 계란을 수입하며 가격 안정에 힘을 쏟고 있으나 아직은 뚜렷한 안정세가 나타나지 않는 모습이다.

이외 사과(60.7%), 배(52.9%), 포도(14.1%) 등 과일과 돼지고기(9.9%), 국산 쇠고기(7.7%), 닭고기(7.5%) 등 고기류, 마늘(45.9%), 고춧가루(34.4%), 부추(12.2%), 미나리(11.7%)를 비롯한 각종 채소류도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다.

다만 한때 '파테크(파 값이 비싸서 직접 파를 재배해 먹는 것)'라는 신조어를 낳을 정도로 가격이 급등했던 파(-17.5%)는 지난달 하락세로 돌아섰다.

공업제품은 2.8% 올랐는데, 이중 가공식품은 부침가루(11.1%), 국수(7.2%), 식용유(6.3%), 빵(5.9%) 등이 오르면서 1.9% 상승했다.

석유류 가격은 휘발유(19.3%), 경유(21.9%), 자동차용 LPG(19.2%) 등이 일제히 두 자릿수 상승률로 19.7%나 올랐다.

서비스 가격도 농산물 가격 상승이 재료비 인상으로 이어지며 1.7% 올랐다. 이중 개인서비스는 2.7% 올라 2018년 11월(2.8%) 이후 2년 8개월 만의 최대 상승 폭을 나타냈다.

특히 여름휴가철을 맞아 국내 단체여행비가 5.7% 상승했고, 숙박료(2.7%)와 콘도 이용료(4.6%)는 상승 전환했다.

외식 물가는 구내식당 식사비가 4.1%, 생선회(외식) 가격이 5.7% 각각 오른 영향으로 2.5% 뛰어올랐다.

집세는 1.4% 오르며 2017년 11월(1.4%)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3.4% 상승해 2017년 8월(3.5%) 이후 3년 11개월 만에 가장 크게 올랐다.

더구나 9월에는 추석 연휴가 돌아오는 만큼 정부는 향후 선제적으로 농축산물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가격 안정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일 기재부 확대간부회의에서 "최근 계란 가격에 이어 폭염 등으로 채소가격이 상승하는 등 농수산물 가격 오름세 압력이 크다"며 "모두 민생 직결 사안인 만큼 8월 내내 민생물가 안정에 주력해달라"고 지시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