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총리 "추석 대이동 수도권→비수도권 풍선효과 걱정"

기사승인 2021.09.17  11:22:13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 중대본 주재…"조금이라도 의심되면 검사소로"

▲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범호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추석 연휴를 앞둔 17일 "수도권 확진자가 연일 80%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명절 대이동으로 인해 비수도권으로의 풍선효과가 현실화하지 않을까 걱정이 크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아직 코로나와의 힘겨운 싸움이 진행되고 있음을 한시도 잊지 말아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방역 당국과 의료진은 연휴 기간에도 쉼 없이 국민 곁을 지킬 것"이라며 "언제 어디서든 조금이라도 의심된다면 콜센터에 문의하거나 가까운 보건소, 휴게소, 역·터미널 등에 설치된 코로나 검사소를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고향에 계신 부모님과 가족을 찾아뵙더라도 자칫 방역을 소홀히 해 감염이 발생한다면 사랑하는 부모님께 큰 불효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유념해달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오늘 중으로 전 국민의 70%가 1차 접종을 마칠 것"이라며 "정부는 하루라도 빨리, 한 분이라도 더 많이 백신접종을 완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