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주금공 적격대출 공급량 중 54.8%가 2030대

기사승인 2021.10.18  12:39:35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정문 의원 "집값 상승으로 수도권 서민, 정책모기지 이용 어려워져"

[유성연 기자] 올해 들어 9월까지 20·30대가 주택금융공사의 정책모기지 상품인 적격대출 공급량의 과반을 받아 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이 주택금융공사로부터 받은 '차주 연령대별 정책모기지 공급실적'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적격대출 실적 4조561억원 가운데 48.7%가 30대에 공급됐다.

이외에도 40대와 50대에 각각 28.9%와 11.4%, 20대는 6.1%, 60대가 5.0%를 각각 받아 갔다.

올해 전체 정책모기지 공급량 중 과반이 넘은 54.8%를 20대와 30대가 가져간 것이다.

▲ 자료: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실

적격대출은 주금공이 운영하는 정책모기지 가운데 대출자의 소득을 따지지 않아 고소득자도 이용할 수 있다.

2018년에는 40대 공급 실적이 33.6%로 가장 많았고, 20대와 30세대의 비중은 36.2%를 차지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작년에는 20·30세대 비중이 43.8%로 커졌고, 올해 9월까지는 54.8%로 더욱 확대됐다.

서민층과 신혼부부 등의 내집 마련을 돕는 정책모기지인 보금자리론의 경우 소득요건 때문에 20·30대의 비중이 큰 편이지만 최근 20대 비중이 더 늘어나고 있다.

보금자리론 공급 실적 중 30세 미만의 비중은 2018년 9.9%에서 올해 9월 말 기준으로 15.2%로 커졌다.

한편 가계부채 급증세 속에 주금공 정책모기지 공급 실적도 폭증하고 있다.

▲ 자료: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실

보금자리론 공급 실적은 2018년 7조5천597억원에서 지난해 26조5천509억원으로 뛰었고, 올해 들어서는 9월 말까지 18조5천310억원을 기록했다.

주택가격대별 보금자리론 공급량을 보면 최고가 구간인 5억원 초과 6억원 이하 주택의 비중이 2018년에는 6.5%였지만 올해는 14.3%로 확대됐다.

주택가격이 6억원을 초과하면 보금자리론을 이용할 수 없다.

이정문 의원은 "최근 수도권 지역은 집값 상승으로 신혼부부·다자녀가구 등 주거 취약계층이 정책모기지를 이용하기가 더욱 어려워졌다"며 "금융당국은 보금자리론 대출요건 완화를 포함해 서민의 주택금융 지원을 위한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