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바이든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중"

기사승인 2021.11.19  11:51:48

공유
default_news_ad1

- 미중 정상회담 사흘 만에 언급…백악관 "신장 인권 심각한 우려"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윤호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내년 2월 예정된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회담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 검토 여부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검토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 관행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가 우려하는 영역이 있다. 바로 인권 유린"이라며 "우리는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외교적 보이콧 검토가 지난 15일 바이든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회담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거기서 논의된 주제도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미 정치권에서는 그간 중국의 홍콩 및 신장 등지에서의 인권 유린 주장과 관련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정치적 보이콧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은 올림픽에 선수단은 보내되 관행적으로 해왔던 정부나 정치권 인사들로 꾸려진 사절단을 파견하지 않는 것을 뜻한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지난 15일 시 주석과의 취임 후 첫 정상회담 사흘 만에 나왔다. 정상회담을 통해 최악의 충돌을 피하자는 공감대를 이룬 시점이어서 이 사안에 대한 정치적 부담을 어느 정도 덜었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미중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베이징 올림픽에 초청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었지만 당시 회담에서는 올림픽 자체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하면 베이징 올림픽을 종전선언 등 남북, 북미 관계 개선의 모멘텀으로 삼으려는 한국 정부의 구상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종전선언을 비핵화 대화의 입구로 설정한 정부는 한반도의 봄을 가져왔던 평창 동계올림픽 때처럼 베이징 올림픽을 화해의 계기 중 하나로 삼으려는 의지를 보였다.

윤호 기자 jose@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