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상반기 근로장려금 112만가구에 4천952억원 조기 지급

기사승인 2021.12.09  13:15:13

공유
default_news_ad1

- 가구당 평균 44만원...하반기 근로장려금 정산도 9월→6월로 앞당겨

[사진=연합뉴스]

[윤수지 기자] 국세청은 저소득 근로 가구에 지원하는 올해 상반기분 근로장려금을 법정기한((12월 30일)보다 20일 이상 앞당긴 9일 조기 지급했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분 근로장려금은 총 4천952억원 규모로, 112만 가구에 지급됐다.

지급 규모는 전년(3천971억원) 대비 981억원 증가했으며, 가구당 평균 지급액은 44만원이었다.

가구 유형별로 보면 단독 가구가 59.8%(67만 가구), 홑벌이 가구가 36.6%(41만 가구), 맞벌이 가구가 3.6%(4만 가구)를 차지했다.

근로 유형별로는 일용근로 가구(54.5%) 비중이 상용근로 가구(45.5%)보다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39.3%로 가장 많았다.

내년부터는 근로장려금 하반기분 지급과 정산을 동시에 시행하는 법령 개정안이 시행된다.

이에 따라 근로장려금 정산 시기는 기존 9월에서 6월로 앞당겨진다.

근로장려금은 연간 부부합산 총소득 및 자산 요건(단독 2천만원·홑벌이 3천만원·맞벌이 3천600만원, 가구원 재산 합계액 2억원 미만)을 충족하고 근로소득이 있는 가구에 지급된다.

반기 근로장려금은 연간 산정액 추정치의 35%에 해당하는 금액을 상·하반기에 나눠 지급한 뒤 정산 과정을 거친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