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프랑스서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발견...'돌연변이 46개' 보유

기사승인 2022.01.04  11:27:21

공유
default_news_ad1

- 마르세유에서 12명에게 확인..."우세종 오미크론 이길지는 아직 몰라"

▲ 프랑스서 '돌연변이 46개'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발견 [사진=연합뉴스]

[윤호 기자] 프랑스 남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돼 소규모로 확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3일(현지시간) 예루살렘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새 변이를 발견한 프랑스 마르세유 IHU 지중해 감염연구센터는 이 변이의 이름을 'B.1.640.2'로 지었다. 변이와 관련한 논문은 아직 동료 평가를 거치지 않았다.

변이 감염 첫 사례는 아프리카 카메룬 여행자로, 지금까지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에서 12명에게 전파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변이는 46개의 돌연변이와 37개의 유전자 결핍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많은 돌연변이로 인해 이 변이는 오미크론과 마찬가지로 다른 변이보다 백신에 강해 더 잘 견디로 감염률이 높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해당 변이가 오미크론을 이기고 프랑스에서 확산세를 키울지는 미지수라고 언론들은 전했다.

연구팀은 "이번 발견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의 출현이 예측불가능하고 변이 확산을 제어하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보여준다"고 논문에 적었다.

윤호 기자 jose@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