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尹선대본부, '건진법사' 논란에 네트워크본부 해산

기사승인 2022.01.18  11:57:46

공유
default_news_ad1

- 권영세 "해산은 尹 결단…악의적 오해 확산 차단"

▲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제공]

[유성연 기자] 국민의힘은 18일 무속인 '건진법사'가 고문으로 활동한다는 논란을 빚고 있는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고 밝혔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간부로 소위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며 "아시다시피 네트워크본부는 윤석열 후보의 정치 입문 무렵부터 함께 한 조직으로, 해산은 후보의 결단"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날 '건진법사'로 알려진 전모 씨가 국민의힘 선대본부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 직함으로 활동하며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사 등에 관여한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바 있다.

권 본부장은 네트워크본부 해산 이유에 대해 "윤 후보와 관련해 불필요하고 악의적인 오해가 확산하는 부분에 대해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라며 "앞으로 이런 악의적인 오해 내지는 소문과 관련해 윤 후보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부분은 계속해서 제거해나가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네트워크본부 해산이 '건진법사'의 선대본부 내 활동을 인정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전혀 그런 식으로 해석해선 안 된다. '고문'이라는 것은 스스로 붙인 명칭에 불과하고 공식 임명한 적도 없다"며 "일부 소문에 등장하듯 선대본부에 관여했다는 것을 점검해 봤는데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런 소문들이 단순히 자연발생적으로 퍼져나간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근본적인 차단을 위해 네트워크본부 해산이라는 극단적인 결정을 내리게 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분(건진법사)과 우리 후보와의 관계가 전혀 깊은 관계가 아니다"며 "일정과 메시지에 관여하고, 이런저런 관여를 한다는 사실이 알려졌지만 실체가 없음에도 근거 없이 떠다니는 소문에 의해 우리 선대본부 활동에 제약이 다를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