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21일 소상공인 지원 추경안 확정…24일 국회제출

기사승인 2022.01.18  14:50:19

공유
default_news_ad1

- 초과세수 10조원 등 포함 14조원 규모

▲ 김부겸 국무총리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범호 기자] 정부는 오는 21일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확정하기로 했다.

국무총리비서실은 오는 21일 오전 9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국회에 제출할 추경안을 확정한다고 18일 밝혔다.

정부는 국무회의 의결을 거친 추경안을 오는 24일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해 초과세수 10조원 등을 동원해 14조원 상당의 추경안을 제출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21일 추경안을 확정하기로 함에 따라 국회에서의 논의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2월 임시국회를 소집해 늦어도 다음달 10∼11일까지는 추경안을 의결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바 있다.

민주당은 추경 규모를 14조원보다 확대해 정부가 제시한 추가 방역지원금 지급 대상 320만명과 지급액 300만원을 모두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고, 국민의힘은 '매표 추경'이라고 비판하면서도 지원금 300만 원은 '오히려 부족하다'는 입장이어서 국회 논의 과정에서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