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로 줄었던 학교폭력 다시 증가...신고자 절반은 초등생"

기사승인 2022.05.27  16:43:23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경찰청, 5년간 청소년 범죄 분석…폭행 47%↓ 모욕·명예훼손 72%↑

▲ 서울지방경찰청 [사진=연합뉴스]

[정우현 기자] 코로나19로 주춤했던 학교폭력이 최근 다시 늘어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서울경찰청의 2017∼2021년 서울 청소년 범죄 통계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학교폭력 신고는 6천823건이다.

2019년 1만1천832건이었던 학교폭력 신고는 2020년 절반 수준인 5천555건으로 감소했다가 지난해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검거 인원도 2019년 2천245명에서 2020년 1천702명으로 줄었다가 지난해 1천771명으로 늘었다.

학교폭력 유형가운데 폭행·상해, 금품갈취 등 물리적인 폭력은 줄어든 대신 모욕·명예훼손 등 정서적 폭력과 성폭력이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해 범죄유형별 검거 인원을 2017년 통계와 비교해 보면 폭행·상해는 47.3%, 금품갈취는 11.6% 각각 감소한 반면, 모욕과 명예훼손은 72.3%나 증가했다. 성폭력은 28.5% 늘었다.

학교폭력이 일어나는 장소를 보면 교내(32.7%)보다 학교 밖(56.4%)이 더 많았다.

특히 전체 범죄 가운데 19.8%는 온라인 등 사이버상에서 발생했다.

학교폭력 신고자는 초등학생이 56.0%, 중학생이 24.3%, 고등학생이 15.3% 순이었다.

한편 서울시의 18세 이하 청소년 범죄를 통틀어 보면 지난 5년간 34.5%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형사처벌을 받지 않는 '촉법소년(10∼13세)' 가운데 10∼11세의 범죄는 증가하는 등 범죄를 저지르는 청소년들의 연령이 평균적으로 낮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정우현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