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WHO "원숭이두창 확산, 의료폐기물 부실관리 때문일 수도"

기사승인 2022.06.03  14:13:58

공유
default_news_ad1

- 의료폐기물에 설치류 접근 가능성…"아프리카 외부에서도 풍토병 될 위험 있어"

▲ 원숭이두창 검사 키트 [사진=연합뉴스]

[윤호 기자] 유럽에서 최근 원숭이두창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것은 의료폐기물 부실 관리 때문일 수 있다는 추측이 제기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세계동물보건기구(WOAH) 야생동물 분과 윌리엄 카레시 대표는 2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가 주최한 언론 브리핑에서 최근 아프리카 외부 지역에서 확산하는 원숭이두창을 비롯한 감염병이 인간의 의료폐기물을 통해 동물로 전파되며 널리 퍼졌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에서처럼 설치류가 의료 폐기물을 물어가며 바이러스를 전파했을 가능성을 생각해볼 수 있다"며 "교외 지역 병원에서 의료폐기물을 야외에 방치한 경우 등이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는 1958년 원숭이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다람쥐와 쥐 등 여러 다른 동물도 감염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천연두와 증상이 비슷한 원숭이두창 인간 감염 사례는 1970년 처음 보고됐으며 이후 중·서부 아프리카에서 풍토병이 됐다. 2017년부터는 나이지리아에서 원숭이두창 감염자가 계속 나오고 있다.

카레시 박사는 동물에서 인간으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가 전파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어떤 종을 통해 감염됐는지는 여전히 불확실하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7일 영국에서 감염 사례가 나온 이후 유럽과 미주·중동·호주 등지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WHO는 1일까지 비풍토병 지역 30여 개국에서 550건 이상의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원숭이두창이 아프리카 여행과 관계없이 유럽에서 퍼지자 그 원인을 찾고 있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원숭이두창 바이러스가 동물들에게 퍼질 경우 아프리카 외부에서도 풍토병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윤호 기자 jose@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