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다스 비자금 수사팀, 다스 협력업체 IM 등 압수수색

기사승인 2018.01.17  13:31:40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11일 경주 다스 본사에 이어 추가 압수수색

[정우현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120억원대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해 17일 다스 협력업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 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경북 경주에 있는 다스 협력업체 IM과 관련자 사무실·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경북 경주시 다스 본사와 이상은 다스 회장의 자택, 이 회장의 자금을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진 금강 대표이사 이모씨의 사무실 등 10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한 지 6일 만이다.

수사팀 관계자는 구체적인 압수수색 대상을 밝히지 않았으나 "다스 120억 자금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사팀은 계좌추적과 앞선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 등에서 다스의 자금이 IM 등 협력업체로 흘러들어 간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

IM(아이엠)은 2006년 3월 설립된 자동차 부품을 제조하는 업체로,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인 이동형씨가 이 회사 주식의 49%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와관련,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적폐청산위원장은 지난 1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IM의 회장은 이상은 대표이고 실질적 사주는 (그의 아들인) 이동형씨"라며 " "이 회사의 계좌로 2009년 10월과 12월, 2010년 2월 총 4차례에 걸쳐 9억원이 입금된다. (이 과정에서) 증여세 포탈 의혹이 있어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상은 대표가 실질적 사주라면, 또 당시 다스의 이사가 이동형씨라면 이런 회사를 설립할 이유가 없다"면서 "다스가 남의 것이어서 아들을 먹게 살게 해주려고 협력사를 설립했고 아버지가 아들에게 9억원을 입금해줬단 것이고, 이는 결국 다스의 주인이 따로 있다는 강력한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또 "2016년을 기점으로 이동형씨의 IM은 급격히 매출이 떨어지고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실질적 최대주주인 SM이 58억원의 매출을 올렸다"는 점을 주목해야한다고 말했다.

수사팀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장부와 하드디스크 등 디지털 자료, 관련 문건들을 검토·분석한 뒤 관계자를 소환해 조사를 벌일 전망이다.

수사팀은 문제가 되는 120억원이 과거 정호영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팀의 결론대로 개인 횡령인지, 아니면 회사 차원에서 조성한 비자금인지 그 성격을 규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정우현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