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미 연구진 "여성, 남성보다 뇌졸중에 취약" 밝혀

기사승인 2018.02.11  15:13:24

공유
default_news_ad1

[박민정 기자] 여성이 남성보다 뇌졸중을 겪을 가능성이 크고 뇌졸중으로 사망할 가능성도 남성보다 여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미국 하버드대학 브리검 여성병원의 캐스린 렉스로드 박사 연구팀은 지금까지 발표된 광범위한 관련 연구자료를 종합 분석해 그 이유를 제시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심장학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학술지 '뇌졸중'(Stroke) 최신호에 발표됐다.

미국에서는 뇌졸중이 여성 사망원인 3위를 차지하고 있다. 매년 발생하는 뇌졸중 환자도 여성이 약 42만5천 명으로 남성보다 5만5천 명 정도가 많다.

렉스로드 박사는 근본적으로 여성은 남성에게는 없는 많은 뇌졸중 위험요인들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중 가장 대표적인 위험요인으로 그는 ▲조기 초경(10세 이전) ▲조기 폐경(45세 이전) ▲경구피임약 복용 ▲ 부신에서 생성되는 성호르몬 디하이드로에피안드로스테론(DHEA) 부족 등 4가지를 꼽았다.

이밖에 임신성 당뇨, 임신 합병증인 자간전증, 임신 중 또는 출산 직후 고혈압도 여성의 뇌졸중 위험요인으로 지목됐다.

렉스로드 박사는 "경구 투여가 아닌 피부 패치를 통해 에스트로겐 또는 프로게스토겐을 투여하는 경피 피임약도 뇌졸중 위험요인으로 더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민정 기자 02shlov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